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베트남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한국과 베트남이 모범적인 협력 관계를 발전시켜 가고 있는 가운데 우리 마음에 남아있는 양국 간의 불행한 역사에 대해 유감의 뜻을 표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베트남 하노이 주석궁에서 쩐 다이 꽝 베트남 국가주석과 만나 정상회담을 갖기 전 모두발언을 통해 이같이 말하며 "양국이 미래지향적인 협력 증진을 위해 함께 힘을 모아가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이는 베트남 전쟁 당시 한국군의 민간인 학살 문제에 대해 공개적으로 유감의 뜻을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11월 호찌민시에서 열린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 2017' 행사의 영상 축전을 통해 "한국은 베트남에 '마음의 빚'을 지고 있다"고 언급한 바 있으나, 유감의 뜻을 표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