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투' 관련 대통령 메시지에 정부가 어떻게 할지 포함돼"
청와대 "'안희정 성폭행 의혹' 관련 입장 낼 계획 없다"

청와대는 6일 더불어민주당 소속 안희정 충남도지사의 성폭행 의혹과 관련해 별도의 입장을 낼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청와대의 입장이 있는가'라는 기자들의 물음에 "특정 사건에 대한 입장을 발표할 계획이 아직은 없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오전에 참모들이 모이는 상황점검회의에서 정무라인을 통해 이번 안 지사의 성폭행 의혹과 민주당의 조치 상황 등을 공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미투' 관련 입장을 강력히 피력했다"며 "대통령 입장이 발표된 후 일어난 개별 사건과 관련해서는 그 메시지 안에 정부가 어떻게 할지가 포함돼 있다고 본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26일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미투' 운동을 두고 "피해자의 폭로가 있는 경우 형사 고소 의사를 확인하고 친고죄 조항이 삭제된 2013년 6월 이후 사건은 피해자 고소가 없어도 적극 수사하라"고 지시했다.

지난 4일에는 제34회 한국여성대회에 보낸 축사를 통해 "2차 피해와 불이익·보복이 두려워 긴 시간 가슴 속에만 담아뒀던 얘기를 꺼낸 피해자들에게 경의를 표한다"며 "용기 있는 행동에 호응하는 분명한 변화를 만들어내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