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근거없는 낙관론…北에 끌려다니며 한미동맹 흔들어"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2일 "문재인 정부가 평창올림픽을 이유로 한미공조에 예외를 만들어서는 안된다"며 "북한에도 (8일에 예정된) 군 열병식 중단을 당당히 요청해야 한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에 '최대의 압박'을 얘기하고, 빅터 차 주한 미국 대사 내정자를 '코피 전략'에 반대한다는 이유로 임명을 철회했다.

북한 열병식에 대한 불만과 반대 입장도 여러 곳에서 터져 나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안 대표는 "의사 출신으로서 말하자면 우리 몸은 아프기 전에 반드시 신호를 보낸다.

신호를 읽지 못하면 몸져누울 수밖에 없다"며 "한미공조의 위기 신호가 곳곳에서 감지되지만, 문재인 정부는 이를 소음으로만 치부해 우려된다"고 말했다.

그는 "안보는 최악의 상황을 고려해 최고의 대비를 해야 하는데, 문재인 정부는 근거없는 낙관론에 빠져 최선의 상황만 고려해 최악의 대비를 하고 있다"며 "북한이 이리저리 끌려다니다 못해 한미공조를 스스로 어렵게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미국이 마식령 스키장 전세기에 대해 불과 출발 2시간 전에 동의한 것도 분명한 불만의 신호다.

한미 군사훈련은 안 하는데, 북한의 군사훈련은 해도 된다는 것인가"라며 "지금은 굳건한 한미 동맹을 토대로 최고의 대비를 할 때라는 점을 한시도 잊어서는 안 된다"고 촉구했다.

한편 안 대표는 이날 국민의당이 창당 2주년을 맞이한 것과 관련해 "짧은 시간이었지만 숱한 시련과 총선·대선을 거치며 우리는 더 강해졌고 총선에서 기적같은 녹색 돌풍을 일으켜 다당제의 길을 열었다"며 "통합으로 더 크게 발전하고 중도개혁 세력을 하나로 모아 개혁의 가치를 더 넓게 확산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기득권·구태 정치의 시대를 몰아내고 서민과 중산층이 중심이 되는 그 날까지 함께하겠다"고 강조했다.
안철수 "한미공조 위기신호…북한에 열병식 중단 요청해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