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철 원내대표는 1일 “공공기관 채용 비리를 근절하겠다는 문재인 정부가 공공기관에 낙하산 인사를 버젓이 자행하는 것은 신적폐가 아니면 무엇이냐”며 “공공기관의 채용 비리를 뿌리 뽑기 위해서는 캠코더(캠프·코드·더불어민주당) 낙하산 인사부터 그만둬야 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공공기관 채용 비리와 관련해 반칙을 금지하는 계기로 삼자고 유체이탈 화법으로 주문했다”며 “공공기관 채용 비리 적폐의 근원은 공공기관장 낙하산 인사에 있다”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인맥과 코드로 내려앉은 공공기관장들이 임명권자와 정치권의 눈치를 볼 수밖에 없다”며 “그런 상황에서 인사청탁을 거부할 수 없고 부정채용으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지난해 임기가 새로 시작한 공공기관장 15명을 캠코더 인사로 채우고도 아직도 줄줄이 임명을 대기 중”이라며 “이는 박근혜·이명박 정부보다 더했으면 더했지 결코 덜하지 않다”고 비판했다.

김기만 기자 m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