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는 2일 오전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올해 첫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전날 신년사에 대한 평가와 함께 북한의 평창 동계올림픽 대표단 파견 용의 및 이를 위한 남북 당국 간 접촉 제안에 대한 우리 정부의 대응 방향을 논의했다.

특히 문 대통령이 이날 국무회의에서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를 실현하기 위한 후속 방안 마련과 함께 이를 기점으로 남북관계 개선과 북핵 문제 해결의 동시 추진을 지시한 만큼 구체적인 후속조치에 대해서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회의에는 강경화 외교·조명균 통일·송영무 국방부 장관, 서훈 국정원장, 임종석 비서실장, 이상철·남관표 안보실 1·2차장,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이 참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