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청원·최경환 제명 위한 의총 개최 여부엔 "원내대표 소관"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2일 박근혜 전 대통령 제명 문제와 관련, "국회의원이 아닌 사람에 대해서는 (제명이) 내일 끝난다"고 밝혔다.

홍 대표는 이날 여의도 한 식당에서 3선 의원들과 만찬을 마친 뒤 기자들을 만나 "원칙대로 하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3일 열리는 최고위원회의에서 박 전 대통령 제명을 마무리 짓겠다는 뜻을 다시 한 번 확인한 것이다.

홍 대표는 '표결' 대신 '보고' 형식으로 박 전 대통령 제명안을 처리할 것으로 알려졌다.

홍 대표는 '친박(친박근혜)계가 반발하지 않겠느냐'는 질문에 "지금 (한국당에) 친박계가 있나"라고 반문했다.

홍 대표는 다만 친박계 핵심인 서청원·최경환 의원 제명을 위한 의원총회 개최 여부에 대해선 "그것은 원내대표의 소관이고, 원내대표가 열지 않겠다고 하면 펜딩(pending.계류)되는 것"이라고 답했다.

정우택 원내대표가 의원총회를 열지 않으면 이들 의원을 제명할 수 없다는 취지의 언급이다.

한국당 당규에 따르면 현역 국회의원에 대한 제명은 의원총회에서 재적 의원 3분의 2 이상의 찬성을 받아야 한다.

홍 대표는 "그렇다고 윤리위 결정이 무효가 되는 것은 아니고 펜딩되는 것"이라며 "내가 정 원내대표에게 (서·최 의원 제명안을) 의원총회에 회부하라고 지시할 수 없다. 나는 지시를 하지 않는다. 펜딩이 되면 상황을 (지켜)보자는 말이다"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