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굉장히 신중하고 약아…밑으로 책임 다 떠넘기는 사람"
정두언 "국정원 댓글사건, MB 개입 입증은 녹록지 않을 것"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은 1일 국정원 댓글 사건이 이명박 전 대통령을 조준하고 있지만, 이 전 대통령의 선거개입을 입증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는 의견을 내놨다.

정 전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문재인 정권은 MB에 대해 원한이 사무쳐 어떻게든지 화살을 돌리고 있지만 (선거개입은) 딱 떨어지는 사건이 아니다.

MB가 그렇게 녹록지 않다"고 주장했다.

근거로는 이 전 대통령의 평소 성품을 언급했다.

정 전 의원은 "MB가 굉장히 신중하고 약았다.

자국 같은 것은 잘 안 남기고, 웬만하면 밑으로 책임을 다 떠넘기는 사람"이라며 "부담스러운 일이면 '알아서 하든지' 라고 한 뒤, 후에 잘못되면 '내가 언제 하라 그랬나'라며 책임을 떠넘긴다"고 말했다.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국정원의 선거개입을 단독으로 결정했을 리 없고, 당시 이 대통령도 직간접적으로 개입돼 있을 것이라는 의혹에 대해서는 "(결정적인 증거는) 나오기 힘들 것"이라고 단정했다.

그러면서 "원 전 원장이 '대통령에게 보고했을 때 대통령이 '그렇게 하라고 했다'고 말해야 한다"며 "원 전 원장이 그렇게 폭로해서 형이 확 줄어든다면 (폭로할) 가능성이 있지만, 아니라면 굳이 그렇게 얘기할 이유가 없다"고 덧붙였다.

정 전 의원은 "국정원에서 정치공작을 하려면 고차원적인 것을 해야지 댓글이나 달고 앉았다"며 "정말 창피하고, 다른 나라 정보기관에서 보면 웃을 일"이라고 비판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wis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