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훈예우국 신설…'따뜻한 보훈' 대폭 강화
'장관급' 보훈처 확대개편… 나라사랑교육 부서 폐지

문재인 정부 들어 장관급 부처로 승격된 국가보훈처가 국가유공자 예우 기능을 강화하는 쪽으로 조직을 확대 개편했다.

또 박근혜 정부 시절 이념 편향 논란을 낳은 '나라사랑 교육' 담당 부서는 폐지됐다.

보훈처는 25일 "국무회의에서 오늘 정부조직법이 의결됨에 따라 26일부로 '1실 5국 3관 24과'의 장관급 기구로 확대 개편한다"고 밝혔다.

기존 조직은 '4국 1관 23과'였다.

국무회의를 통과한 정부조직법은 보훈처를 차관급에서 장관급으로 격상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 법은 지난 20일 국회 본회의에서 가결됐다.

보훈처는 이번 조직 개편으로 보훈예우국을 신설했다.

기존 보상정책국, 보훈선양국, 복지증진국, 제대군인국 등 4국에 보훈예우국이 추가됐다.

보훈예우국에는 예우정책과, 공훈발굴과, 공훈관리과, 국립묘지정책과를 뒀다.

피우진 보훈처장은 "보훈예우국 신설은 소외된 분들을 한 분, 한 분 직접 찾아뵙고 돌아가실 때까지 보살피는 '보상'에서 '복지'로의 이행을 의미한다"고 강조했다.

보훈선양국의 나라사랑교육과와 나라사랑정책과는 없어졌다.

나라사랑교육과는 박근혜 정부 시절 박승춘 전 보훈처장이 주도한 안보 교육인 '나라사랑 교육'을 했던 부서다.

피 처장은 취임 직후 국정기획자문위원회 업무보고에서 안보의식을 일방적으로 주입하는 나라사랑 교육을 대대적으로 손질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보훈단체협력관도 신설됐다.

보훈단체의 사업을 지원하고 수익금을 공정하게 배분하도록 하는 업무를 한다.

이 밖에 기획조정관이 기획조정실로 개편되고 처장 직속의 정책보좌관이 새로 생겼다.

보훈처 직원도 289명에서 311명으로 늘었다.

이번 조직 개편으로 국가유공자 예우 기능이 대폭 강화돼 피우진 보훈처장의 '따뜻한 보훈' 정책을 뒷받침할 수 있게 됐다는 게 보훈처의 설명이다.

피 처장은 "보훈처의 장관급 승격이라는 조직 개편은 우리 242만 보훈 가족들의 삶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는 따뜻한 보훈의 실천을 의미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보훈처는 피 처장 취임 이후 만들어진 따뜻한 보훈 태스크포스(TF)가 다음달 중 문재인 정부의 보훈정책을 발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따뜻한 보훈 TF는 내·외부 전문가들로 구성돼 60여일 동안 피 처장이 시행할 보훈정책을 준비해왔다.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ljglor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