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정인 통일외교안보특보, 이론·실무 겸비 국제정치학자

문정인 통일외교안보특보, 이론·실무 겸비 국제정치학자

"文특보 발언은 개인 아이디어…대통령과 사전조율 없었다"
"여러 아이디어 중 하나로 한미간 긴밀한 협의로 결정될 사안"


청와대는 19일 '미국 전략자산의 한반도 전개와 한미연합훈련을 축소할 수 있다'는 취지의 발언으로 논란을 빚고 있는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별보좌관에게 "한·미 관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뜻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현재 방미 중인 문 특보에게 오늘 연락을 드렸다"며 "앞으로 있을 한·미 관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엄중하게 말씀드렸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문 특보의 발언에 대해 "현재의 남북관계 상황과 북한이 핵실험을 하고 미사일 실험을 하는 상황을 타개하고 새로운 국면을 만들기 위한 여러 가지 아이디어가 있다"며 "그 아이디어 중 하나라고 보면 된다"고 의미를 축소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그 부분들은 한·미 간 긴밀한 협의를 통해 결정돼야 할 사안이지 어느 한 분이 말씀하신다고 해서 실현될 가능성이 있는 것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또 문재인 대통령이 문 특보를 방미 전에 만났는지에 대해서는 "저는 안 만난 걸로 아는데 모르겠다"며 "적어도 이번에 문 특보가 미국을 가는 과정에서 대통령과 사전조율은 없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그러나 "문 특보가 상견례 차원에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을 방미하기 전에 만났다"며 "당시 정 실장은 문 특보의 이야기를 들었고 개인적 아이디어 차원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문 특보의 발언에 대한 문 대통령의 반응은 없었다고 밝혔다.

지난 13일 미국 방문길에 오른 연세대 특임 명예교수인 문 특보는 지난 16일(미국 현지시간) 한국 동아시아재단과 미국 우드로윌슨센터가 워싱턴DC에서 공동주최한 세미나 기조연설 및 문답을 통해 북한이 핵·미사일 활동을 중단하면 미국의 한반도 전략자산과 한미 연합군사훈련을 축소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