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의 대 아세안 특사인 박원순 서울시장(오른쪽 두번째)이 21일 필리핀 마닐라 '샹그릴라 더 포트' 호텔에서 알란 카예타노 필리핀 외무장관(가운데)과 면담한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대 아세안 특사인 박원순 서울시장(오른쪽 두번째)이 21일 필리핀 마닐라 '샹그릴라 더 포트' 호텔에서 알란 카예타노 필리핀 외무장관(가운데)과 면담한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대 동남아국가연합(아세안) 특사인 박원순 서울시장은 21일 첫 순방지인 필리핀 마닐라에서 알란 카예타노 필리핀 외무장관을 만나 올해 아세안 의장국인 필리핀과의 관계 증진 방안을 논의했다.

박 시장은 "한국이 새 정부가 들어섰을 때 아세안에 특사를 파견한 것은 처음"이라며 "새 정부와 문 대통령이 아세안과의 관계를 중시한다는 의지를 분명히 한 것"이라며 "필리핀을 비롯해 아세안과의 파트너십(동반자 관계)을 강화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카예타노 장관은 "한국의 새 대통령 당선에 다시 한 번 축하한다"며 22일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과 박 시장의 만남이 양국 관계 발전과 협력의 좋은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카예타노 장관은 "문 대통령과 두테르테 대통령이 지역 평화와 안정을 위해 노력하고 서민적이라는 점, 화합을 위해 애쓰는 점 등 여러 면에서 공통점이 있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필리핀에 이어 인도네시아와 베트남을 방문할 예정이다.

23일에는 조코 위도도(일명 조코위) 인도네시아 대통령을, 25일에는 쩐 다이 꽝 베트남 국가주석을 각각 만난다.

(하노이연합뉴스) 김문성 특파원 kms1234@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