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은 18일 5·18 민주화 운동 37주년을 맞아 "5·18 민주화 항쟁 정신을 계승할 것을 다시 한 번 다짐한다"고 밝혔다.

고연호 수석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광주민주화항쟁 당시 희생당한 열사들을 애도하며 온몸을 바쳐 대한민국의 민주화를 이끌었던 광주시민들의 용기에 고개 숙여 감사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고 대변인은 "이번 37주년 5·18 민주화 항쟁 기념식이 더욱 뜻깊은 이유는 9년 만에 '님을 위한 행진곡'이 제창되기 때문"이라며 "다시는 '님을 위한 행진곡' 제창이 중단되지 않도록 국민의당은 법 개정 등 필요한 모든 조치에 앞장설 것"이라고 다짐했다.

그는 "그러나 '님을 위한 행진곡'이 9년 만에 제창되지만 37년이 지난 현재까지도 계엄군의 헬기 총격 등 당시 상황에 대한 진상조사는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며 "국민의당은 광주민주화항쟁 37주년을 맞아 '5·18 헬기 사격 특별법'을 통과시켜 진실을 밝힐 것을 약속드린다"고 강조했다.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ljungber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