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어준 / 사진=한경DB

김어준 / 사진=한경DB

김어준이 국민의당 안철수 포스터를 "성공적"이라고 평가했다.

18일 오전 방송된 tbs 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김어준은 "디자인 자체에 대한 선호는 취향의 문제이니 논외"라고 전제하며 "대선 판도 속에서 엄청난 이슈들이 뜨고 진다. 그 속에서 화제가 됐다는 것 자체로 이미 성공적"이라고 평가했다.

광고천재로 불리는 이제석이 만들었다고 알려진 것에 대해서는 "국민의당이 마케팅을 잘했다"며 "이제석은 인터뷰에서 '실제 직접 디자인한 건 아니다. 가이드라인을 준 것'이라고 했는데 그를 전면에 내세우는 마케팅을 잘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안철수 포스터에)당명을 뺐다고 논란이 있었는데, 이는 당의 선택이고 전략이다. 그로 인해 득도 실도 당의 몫"이라며 "국민의당의 마케팅적인 승리"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