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박단체, 새누리당 창당 … 김진태 "한국당 경선불복이라 지지는 못해"

박사모 등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반대 집회를 주최한 국민저항본부가 5일 '새누리당 중앙당 창당 대회'를 열었다.

박사모 등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이날 오후 2시 서울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새누리당 중앙당 창당대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앞서 태극기 집회를 주최했던 박사모를 비롯한 국민저항본부는 "자유한국당에 대한 미련을 버린다"며 새누리당 당명을 확보하고 창당 준비를 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자신의 SNS를 통해 "그동안 아스팔트에 뿌려졌던 태극기의 피와 땀이 제도권으로 들어오는 의미있는 날"이라며 새누리당 창당을 축하했다.

그는 "다만 저는 자유한국당 대선경선에 참여했던 사람으로서 새누리당 창당대회에 참석하거나 그 후보를 지지할 수 없는 입장"이라면서 "경선불복이 보수분열의 원인을 제공했던 전철을 밟고싶지 않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이어 "자유한국당과 새누리당은 같은 뿌리로서 이 땅의 자유민주주의를 위해 경쟁할 것"이라며 "자유한국당이 이를 다 포용하지 못한 점에 대해선 통렬한 반성이 있어야한다"고 말했다.

김소현 한경닷컴 기자 ks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