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정당 대선주자인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19일 핵무장 준비와 모병제 시행을 골자로 한 '한국형 자주국방' 안보공약을 발표했다.

남 지사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대한민국의 새로운 부국강병은 '한국형 자주국방력'을 키우는 데에서 시작한다"며 4가지 공약을 제시했다.

그는 첫 번째 공약으로 "평화적 핵 주권을 행사하는 차원에서 대응적, 자위적 핵무장 가능성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핵무장론과 핵무장을 준비하자는 것은 다르다"며 "핵무장 준비 논의는 핵무장이 목표가 아니라 북핵과 연동해 우리가 취할 수 있는 최후의 수단을 검토해보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남 지사는 이와 함께 소수정예 '강군' 육성을 위해 오는 2023년부터 모병제를 시행하겠다는 공약을 내놨다.

본격적인 모병제 시행에 앞서 군인보수법을 개정해 2022년까지는 병사 월급을 최저임금액의 50% 수준까지 단계적으로 인상하겠다고도 말했다.

전역 시에는 최대 2000만원의 창업자금 또는 학자금을 지원하겠다고 남 지사는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