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는 27일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에 대해 "많은 국민들이 정권교체라기보다 정권연장 쪽으로 판단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안철수 전 대표는 이날 경기도 판교에 있는 '안랩'을 방문한 자리에서 취재진과 만나 반 전 총장의 집권에 대한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그는 또 반 전 총장이 대선 전 개헌을 주장한 것에 대해 "실현 불가능한 말씀"이라고 잘라 말했다.

안 전 대표는 "얼마 전 박한철 헌법재판소장이 3월13일 전까지는 판결하려고 한다며 시한을 예측 가능하게 말씀하셨다"면서 "그럼 이제 거의 4월 말 내지 5월 초 대선이 되는데, 이제 2월, 3월 개헌은 불가능하게 된 것 아닌가"라고 설명했다.

이어 "2018년 지방선거 때 함께 연계해서 개헌하는 이야기를 말씀드렸다"며 "제가 처음하고 많은 분들이 합리적이라고 판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안 전 대표는 설 연휴 첫날인 이날 같은 당 송기석 의원과 함께 자신이 창업한 컴퓨터 보안회사 안랩을 방문해 회사를 둘러보고 직원들과 함께 피자를 먹으며 대화를 나눴다.

그는 이 자리에서 "의사로서 살아있는 바이러스를 잡다가, 안랩에서 컴퓨터 바이러스 잡다가, 지금은 낡은 정치 바이러스를 잡고 있다"며 "나는 팔자가 바이러스 잡는 팔자구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우리나라 상황에서는 난관을 헤쳐나가기 위해 이제 기업과 정치의 파트너십이 필요하다"며 "제가 좋은 가교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제 우리도 전문가들과 토론이 가능한 대통령을 가질 때가 되지 않았느냐"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오후에는 자신의 지역구인 노원구의 상계중앙시장과 도깨비시장을 찾아 주민들과 명절 인사를 나눴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