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수 경남 창원시장은 개헌과 함께 지방행정체제 개편 논의가 이뤄져야 한다고 25일 주장했다.

안 시장은 이날 박근혜 대통령의 개헌 제안에 환영한다는 '입장' 자료를 내 개헌과 지방행정체제 개편 '투 트랙'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지금 지방자치는 권한이 너무나 빈약한 반쪽짜리여서 분권형 지방자치가 필요하다"며 "개헌과 함께 전국을 40~50개 광역시로 만드는 지방행정체제 개편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방행정체제 개편은 안 시장의 지론이다.

그는 창원시장에 취임한 후 기회 있을 때마다 분권형 지방자치를 골자로 하는 지방행정체제 개편을 주장했다.

안 시장은 효율성이 떨어지는 3단계(중앙정부-광역지자체-기초지자체) 지방행정체계 대신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가 직접 교류하는 선진국형 2단계 행정체계로 가야한다는 입장을 갖고 있다.

그는 "광역시 요건을 모두 갖춘 통합 창원시를 광역시로 승격시키는 것도 지방분권과 지방행정체제 개편의 시발점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창원시는 2010년 옛 창원·마산·진해시가 합쳐 탄생한 인구 107만 명의 광역시급 기초지자체다.

안 시장은 "인구 100만 명이 넘는 창원시가 인구 5만 명에 불과한 기초지자체와 동일한 지위와 권한에 묶여 도시 발전에 지장을 받고 있다"고 지적해왔다.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seama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