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은 후보등록 후 단일화 협상할 듯

새누리당 비박(비박근혜)계인 정병국 의원은 29일 김용태 의원과 벌인 8·9 전당대회 당 대표 후보 단일화 여론조사에서 승리했다.

이에 따라 정 의원만 이날 공식 후보로 등록할 예정이다.

정 의원은 결과 발표 직후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이번에 뽑히는 당 대표는 영광의 대표가 아니라 당원과 국민께 용서를 구해야 하는 속죄의 대표"라면서 "그러면서도 정권 재창출의 확신을 심는 희망의 대표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사즉생의 각오로 당과 대한민국을 위해 온몸을 던져야 한다"면서 "그러면 우리가 떨어진 벼랑 끝에서 회생의 문이 열리고 우리가 쓰러진 그 땅을 비집고 희망의 새싹이 싹틀 것"이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혁신 단일후보를 만들어 냈다는 게 너무 기쁘고, 지금부터 새누리당에 혁신의 바람이 불 것"이라면서 "정 후보는 내년 정권 재창출의 바다로 이제 떠나간다"고 강조했다.

양측은 전날 2개 여론조사 기관의 여론조사를 벌인 뒤 합산해 승리한 후보가 출마키로 전격 합의한 바 있다.

한편, 주호영 의원도 비박계 후보 단일화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있어 일단 후보 등록 이후 정 의원과 협상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현혜란 기자 aayys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