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를 공식 방문중인 박근혜 대통령은 3일 오전 멕시코 문화유산의 보고로 평가되는 '국립 인류학 박물관'을 방문했다. 중남미 최대 규모의 인류학 박물관인 이 박물관은 연면적 4만5000㎡ 규모로 아스텍, 마야, 스페인 통치기 등 다양한 문명과 관련한 60만 점의 유물을 소장하고 있다.

박 대통령은 박물관에서 안토니오 사보릿 박물관장 및 호세 루이스 마르티네스 멕시코 문화부 국제협력대사의 안내를 받아 아스텍 ,마야 등 멕시코 고대 문명 유물을 살펴봤다.

청와대 측은 "박 대통령의 이번 박물관 관람은 멕시코의 역사와 문화에 대한 관심을 표명한 것으로 한·멕시코 양국 문화 교류 촉진에 기여, 양국 국민간 이해 증진 및 양자 관계 강화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