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3 총선 투표용지의 길이가 역대 최장을 기록할 전망이다. 이번 총선에 역대 최다인 21개 정당이 비례대표 후보를 내서다.

27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20대 총선에서 쓰일 비례대표 정당 투표용지의 길이는 33.5㎝에 달한다.

총 20개 정당이 비례대표 후보를 낸 지난 19대 총선 때 비례대표 정당 투표용지는 31.2㎝, 15개 정당이 후보를 낸 18대 총선 때는 23.2㎝였다.

정당 수가 많아지면서 유권자의 혼란도 예상된다.

군소정당 중에는 친반통합, 친반국민대통합, 친반평화통일당처럼 이름이 비슷한 정당이나 한나라당, 민주당처럼 과거 유력 정당의 이름을 그대로 가져온 신생 정당이 많아 혼동을 일으킬 수 있다.

이번 총선에서 선관위가 전국에 배치하는 전자개표기(투표지 분류기)는 모두 1523대다.

2014년 도입된 기계로, 길이 30㎝ 이상 투표용지를 분류할 수 있다.

전자개표기는 투표지를 이미지 스캐너로 읽어 어떤 후보에게 던진 표인지 가려내는 역할을 하는데, 기계가 1차로 분류하면 사람이 수작업으로 다시 한 번 투표지를 확인하게 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