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패분기점 제시…"야권 단일화 얘기 시기적으로 맞지 않아"
'20% 물갈이' 방침에 "남은 사람들에게 적용될 수밖에 없어"
朴대통령 서명운동에 "본인 속 답답하니 그런 짓 하지 않았나 싶다"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선거대책위원장은 26일 4·13 총선 결과에 따른 문재인 대표 책임론과 관련, "현재보다는 한 석이라도 많아야지 책임론을 피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교통방송 라디오 '열린아침 김만흠입니다'에 출연, "최소한 현재 의석(109석) 이상, 그리고 탈당 전 의석수(127석) 이상을 당선시켜야 승리했다고 할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소망사항은 과반수 달성이지만 사전적으로 그런 이야기를 할 수는 없고…"라고 덧붙였다.

문 대표의 총선 역할론에 대해선 "백의종군 할 수밖에 없다"며 "총선에 어떤 형태로든 총력을 경주, 책임론이 나오지 않도록 만들어야하니 누구보다 선거에 열심히 뛰어야 되지 않나"라고 말했다.

선출직공직자평가위의 '하위 20% 물갈이' 작업과 관련해선 "내가 보기에는 남은 사람들에게 적용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전날 문재인 대표와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범야권 전략협의체 구성에 합의한 것과 관련, "구체적으로 뭐가 이뤄졌다고 생각하진 않는다"고 평가했다.

이어 후보 단일화 문제에 대해선 "단일화라는 게 선거 막판에 가서 얘기할 문제이지 공천도 끝나지 않고 선거에 공식 돌입하지도 않은 상황에서 미리 단일화를 얘기하는 건 시기적으로 맞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정의당과의 연대로 진보색채가 강해졌다는 지적에도 "더민주 나름대로 독자적으로 제안하는 바가 있고 정의당도 나름대로 자기 가치를 갖고 나올테니 그걸 합해 뭐가 공동으로 이뤄진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박근혜 대통령이 경제단체 등의 '민생구하기 입법촉구 1천만 서명운동'에 동참한 것과 관련, "여러가지로 본인이 속이 답답하니까 그런 짓을 하지 않았나 생각한다"며 "그러나 대통령으로서 본인의 결정에 의해서 하는 행위라서 제가 평가할 생각은 안한다.

본인 행동에 대해 어떤 결과를 가져올 것인지 잘 알고 했을테니 국민이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회선진화법 개정 문제에 대해선 "법을 만들었으면 그 범위내에서 법을 지키면서 문제를 해결 하려고 노력하는 게 정상"이라며 "상황이 어렵다고 법 자체를 없애야겠다고 하면 좋은 선례가 아니다"라고 부정적 입장을 피력했다.

새누리당 안대희 최고위원이 자신의 더민주 입당에 대해 '우리 정치의 서글픈 모습'이라고 비판한 데 대해선 "안 최고위원이 정치를 시작한지 불과 몇 달도 안된 것 같은데 벌써부터 정치에 그런 회의를 가지면 어렵지 않겠나 본다"고 응수했다.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김동현 기자 hankso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