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원내대표·상임위원장 등 소집…野 거부로 '반쪽 회동'
24일께 여야 지도부와 재회동 추진…쟁점법안 처리 분수령

정의화 국회의장은 22일 쟁점법안 처리 및 내년 총선 선거구획정 문제 등을 논의하기 위해 여야 원내대표와 관련 국회 상임위원회 관계자들을 소집했으나 새정치민주연합측이 이에 응하지 않으면서 회동이 결렬됐다.

이에 따라 정 의장은 오는 24일께 여야 대표와 원내대표 등을 다시 불러 막판 중재를 시도하겠다고 밝혀 이 자리에서 극적인 합의 도출에 성공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정 의장은 이날 원유철 원내대표 등 새누리당 의원들만 참석한 가운데 열린 '반쪽 회동'에서 "오는 12월 31일 실질적으로 19대 국회가 끝나게 된다"면서 "역사에 부끄럽지 않은 유종의 미를 거뒀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원 원내대표는 최근 새정치연합의 분당 사태를 언급한 뒤 "당의 문제는 당의 문제로 풀어나가고 국회 문제는 국회 문제로 풀어가야 국민께 실망을 드리지 않을 것"이라고 야당을 압박했다.

회동에는 원 원내대표를 비롯해 기획재정위·외교통일위·산업통상자원위·환경노동위·정보위 등 5개 쟁점법안 관련 상임위의 여당 간사들이 참석했다.

정 의장은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24일 오후 3시에 여야 대표· 원내대표와 만나기로 했다"면서 "이미 양당 원내대표는 약속을 했고, 당 대표는 내가 직접 연락해볼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새정치연합 관계자도 "정 의장이 제안한 대로 24일 또는 25일 중에 여야 대표와 원내대표, 정책위의장이 참석하는 3+3 협의에 참여해 선거구획정 및 쟁점법안 논의에 임할 것"이라고 확인했다.

그러나 새정치연합 이종걸 원내대표는 이날 별도로 정 의장과 만나 양당 원내대표와 정책위의장, 원내수석부대표 간 회동을 주선해 줄 것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져 '3+3 회동'의 참석 범위가 정해지지 않은 게 아니냐는 해석도 나왔다.

이에 앞서 정 의장과 여야 대표·원내대표는 지난 15일 의장 집무실에서 7시간 가까이 마라톤 회동을 갖고 선거구획정 및 쟁점법안 처리 문제를 놓고 협상을 벌였으나 합의에 실패했었다.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서혜림 기자 human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