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민지배·침략 사죄' 빠진 아베 담화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사진)는 14일 발표한 ‘전후 70년 담화’(아베 담화)에서 ‘과거형’으로 사죄를 언급했다. 또 일본의 식민지 지배와 침략을 명시적으로 인정하지 않았으며, 전후(戰後) 세대에 사죄할 숙명을 지워선 안된다고 주장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각료회의 뒤 발표한 담화에서 “일본은 지난 전쟁에서의 행동에 대해 반복적으로 통절한 반성과 진심 어린 사죄의 마음을 표해왔다”고 밝혔다. 이어 “그 마음을 실제 행동으로 보여주기 위해 인도네시아 필리핀을 비롯한 동남아시아 국가들과 대만 한국 중국 등 이웃의 아시아인들이 걸어온 고난의 역사를 마음에 새기고 전후 일관되게 평화와 번영을 위해 힘을 다해왔다”며 “이런 역대 내각의 입장은 앞으로도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그러면서 “일본에서는 전후에 태어난 세대가 인구의 80%를 넘겼다”며 “우리의 아이와 손자, 그 뒤 세대의 아이들에게 사죄를 계속할 숙명을 지워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아베 총리는 또 “사변, 침략, 전쟁, 어떤 무력의 위협과 행사도 국제분쟁을 해결하는 수단으로 두 번 다시 사용해서는 안 된다”고 언급했다.

아베 총리의 이번 담화에 대해 식민지 지배와 침략에 대한 진정성 있는 사죄가 빠졌다는 평가가 나오면서 역사인식을 둘러싼 한·일 갈등은 상당 기간 지속될 것이란 전망이다.

도쿄=서정환 특파원 ceose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