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형표 장관 해임 촉구…"정부의 책임 물어야"

새정치민주연합은 29일 정부가 사실상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종식을 선언한 것에 대해 국회 차원의 국정조사 실시와 박근혜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를 요구했다.

또 주무장관인 문형표 보건복지부 장관의 해임을 촉구했다.

전날 열린 당 고위전략회의에서도 정부·여당이 메르스 종식 선언을 계기로 진상규명과 책임론에 대해 '물타기'를 할 수 있는 만큼, 이 문제를 반드시 짚고넘어가야 한다는 공감대가 형성된 것으로 알려졌다.

문재인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정부의 초기대응 실패가 국민을 얼마나 고통스럽게 하는지 보여주는 사례"이라며 "초기 대응 실패에 철저한 진상조사를 해 다시는 어처구니 없는 사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보건당국을 비롯한 정부의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말했다.

전병헌 최고위원은 "우선 사태를 복기해 원인을 규명하고 제대로된 처방을 해야 한다"며 "그래야 호미로 막을 일을 호미로 막고, 호미로 막을 일도 방지 가능하다"며 국회 국정조사 실시를 요구했다.

또 "소잃고 외양간 고친다고 하지만 이번 기회에 외양간이라도 제대로 고쳐야 한다"며 "의료시스템 개혁을 비롯해 총체적 방역시스템 개혁과 특단의 재발 방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오영식 최고위원은 "책임질 사람에 대해 엄중하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메르스 사태 이후 어떤 공식적 입장표명도 제대로 하지 않은 채 방관자적 역할만 보인 박 대통령이 이제라도 국민에게 진정성있는 사과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추미애 최고위원도 "국민 안전과 생명이 위기에 달했을 때마다 정부는 없다는 것이 되풀이되고 있다"고 지적하고 "총괄적 무능을 드러낸 문 장관의 해임과 박 대통령의 대국민사과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김동현 기자 jbryo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