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企協 "북측에 기업인 간절함 전달할 것"

북한 개성공단 근로자의 임금인상을 둘러싸고 남북 당국간 긴장감이 감돌자 기업인들은 2년 전 조업중단으로 막대한 피해를 봤던 '4월의 악몽'이 재연될까 우려하고 있다.

2013년 4월 초 북측이 일방적으로 개성공단의 통행을 제한하고 북한 근로자를 철수하면서 130일 넘게 조업이 중단되는 바람에 입주기업의 피해가 이만저만이 아니었기 때문이다.

납품할 제품이 없어 판매처를 잃어버릴 위기에 처하기도 했고, 개성공단 입주기업의 70%를 차지하는 섬유·봉제업체는 봄 상품의 판매시기를 놓쳐 어렵게 생산한 제품을 고스란히 비용으로 떠안아야 했다.

이로 인해 당시 입주기업이 정부에 신고한 피해액은 1조566억원, 통일부가 확인한 피해액만도 7천억원에 달한다.

한 입주기업 관계자는 17일 "2년 전 사태가 다시 온다고 생각하고 싶지도 않고 그렇게 생각하는 입주기업도 없다"며 "다만 조업중단 사태를 우려하는 원청기업이 많아 거래가 끊길까 걱정"이라고 하소연했다.

일부 원청업체에서는 납품중단을 우려해 당일 생산한 제품은 당일 반출해서 쌓아두라고까지 한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개성공단 기업의 85%가 주문자상표 부착방식(OEM)으로 생산하는 하청기업"이라며 "남북 당국이 개성공단의 조업중단 사태 재발방지를 확약하지 않는 이상 원청기업의 마음을 돌리기에는 역부족"이라고 말했다.

다른 입주기업 관계자도 "요즘은 기업들이 초도 물량으로 먼저 시장의 반응을 살핀 뒤 재생산에 들어가는 '반응생산'을 하는데, 지금이 원청기업의 재생산 주문이 들어올 시기이나 남북관계 긴장으로 아직 받지 못했다"며 "2년 전 사태가 재발할까 밤잠도 못 이룬다"고 토로했다.

실제로 많은 입주 기업인들이 이날 오후 통일부 주최로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北 개성공단 노동규정 개정 관련 정부입장 설명회'에서 생산차질에 따른 기업 피해에 대한 정부의 대책과 경협보험금 지급 등 보상방안에 대해 질문을 쏟아냈다.

경협보험에는 현재 입주기업 124곳 중 72곳만 가입한 상태다.

설명회에 참석한 한 기업인은 "2년 전 입은 피해액 보상도 못 받았는데 자본잠식으로 경협보험 가입도 안 된다"며 "경협보험 외에 입주기업을 위한 다른 퇴로를 만들어달라"고 요구했다.

정기섭 개성공단기업협회장은 "현재로서는 전단지 살포가 (개성공단 공장가동에) 가장 큰 걸림돌로, 한편에서는 표현의 자유라고 하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개성공단 주재원과 접경지역의 주민들의 안전이 달린 문제"라며 "통일부가 적극적으로 해당 단체들을 설득해달라"고 촉구했다.

정 회장은 또 정부가 이달 말 입주기업에 임금 가이드라인(최저임금 동결, 사회보험료 산정에 가급금 제외)과 위반 시 행정조치 등을 담은 공문을 전달할 것으로 알려진 데 대해 "정부가 입주기업을 위한 여건을 마련해주지 못하면서 생산차질로 인한 피해를 기업에 전가하는 것은 옳지 않다"며 "개성공단 입주기업에 대한 책임과 의무는 정부에도 있다"고 강조했다.

개성공단 입주 기업인 20여 명은 18일 개성공단으로 건너가 북측 담당자를 만나 임금인상 수용불가 등의 입장을 전달할 예정이다.

이희건 개성공단기협 수석부회장은 "누구를 만날 수 있을지도 모르지만 기업인의 간절한 마음을 전달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북측은 작년 11월 최저임금 인상 상한선 폐지 등 개성공업지구 노동규정 13개 조항을 일방적으로 개정했으며, 지난달에는 월 최저임금을 70.35달러에서 74달러로 인상하겠다고 통보해 왔다.

이에 대해 우리 정부는 수용 불가 입장을 밝히며 임금 문제 등을 논의할 공동위원회를 열자고 제안했지만 북한은 응하지 않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임은진 기자 engin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