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 분석해보니

정의당 표결 '깜짝 보이콧'
새정치聯 허 찔렸지만 선방
[이완구 총리 인준] 與 155명 투표했는데 찬성 148표…최소 7명 '반란표'

새정치민주연합 충청권 의원 일부가 이완구 국무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에 찬성표를 던질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반란 표’는 없었다. 표 단속에 성공한 새정치연합과는 달리 새누리당 일부에서는 예상치 못한 반대표가 나온 것으로 추정된다.

16일 이 후보자 임명동의안 국회 본회의 표결에서 참석자 281명 중 148명이 찬성하고 128명이 반대했다. 5명은 기권표를 던졌다. 무기명 비밀투표로 진행된 이날 표결에서 정당별 참석 의원 수는 △새누리당 155명 △새정치연합 124명 △무소속 2명 등이었다.

반대와 기권표를 합치면 133명으로, 새정치연합 소속 의원 124명이 전원 반대표를 던졌다고 가정해도 9명이 더 반대 또는 기권표를 던진 것이다. 무소속인 정의화 국회의장과 유승우 의원을 제외하고도 최소 7명의 새누리당 의원이 반대표를 던진 것으로 추정된다. 새누리당 소속인 이재오 의원은 지난 15일 페이스북에 “대의와 소의가 충돌할 때 군자는 대의를 택한다”며 인준 반대를 암시하기도 했다.

유승민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투표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일부 이탈표가 나온 것은 당이 건강하다는 증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새정치연합 소속 충청권 의원 10명 중 일부는 표결을 앞두고 고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충청권 민심이 이 후보자에 대한 ‘옹호론’으로 돌아서면서 반대표를 던졌다가 역풍을 맞을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정의당 의원 5명이 표결 불참을 선언한 데다 새정치연합 지도부가 ‘당론투표’ 대신 ‘자율투표’를 하도록 해 표 이탈 가능성은 커졌다. 지도부의 ‘표 단속’에도 불구하고 반대표가 쏟아졌다면 문재인 대표 체제가 타격을 받을 수도 있었다.

우윤근 새정치연합 원내대표는 표결 후 기자들과 만나 “새정치연합 소속 의원들은 한 분의 이탈도 없이 국민 뜻을 받들어 최선을 다했다. 새누리당 일부 의원도 저희들과 뜻을 같이했다”며 “표결에서 지긴 했지만 국민들이 결국 승리하리라 생각하고, 모든 책임은 정부 여당이 져야 한다”고 말했다.

고재연 기자 ye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