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이 국회 단독 본회의 개최를 추진할 것으로 예상된다. 새누리당은 12일 새정치민주연합에 ‘세월호 특별법과 민생 법안의 분리 처리’를 촉구하는 동시에 정의화 국회의장에게도 ‘직권상정’을 압박하고 나서는 등 수위를 높였다.

야당과의 협상이 교착 상태에 빠진 데다 새정치연합이 당내 대립과 비상대책위원장 인선을 둘러싼 갈등으로 당분간 활로를 찾기 어렵다고 판단, 직권상정 등을 통한 단독 본회의 개최 카드를 통해서라도 국회 정상화를 이루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완구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주요당직자 회의에서 "새정치연합 박영선 원내대표와 만나 여야의 2차 합의안을 거부한 것이냐, 보류한 것이냐 분명히 해달라고 했다" 면서 "오늘이나 내일까지 다시 (박 원내대표와) 모임을 갖고 확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회의 직후 새누리당 소속 상임위원장을 일일이 원내대표실로 불러 본회의 개최의 필요성을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의화 의장이 행동에 나설 것도 촉구했다. 주호영 새누리당 정책위의장은 "국회법 76조에 따라 의장이 행사할 수 있는 권한을 적극 행사해 이 상황을 돌파하기를 바란다" 며 "의장에게 본회의에 계류된 법안의 상정을 문서로 강하게 요구하고 절차를 밟아가겠다"고 덧붙였다.

이군현 사무총장도 "정기국회가 시작한 지 12일째 된 지금 '국회 무용론'이 제기되는 등 국민적 비판이 높아지고 있다" 면서 "여당으로서 이런 상황이 지속되는 것을 기다릴 수만은 없다. 국회 운영의 책임을 지는 정 의장의 결단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이와 관련, 박대출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지난달 19일 여야 원내대표는 첫 본회의에서 본회의에 계류 중인 93건의 법안을 처리키로 했다" 고 상기시킨 뒤 "이미 여야가 합의한 사안이니 국회의장은 거부할 이유도, 권한도 없다"고 주장했다.

단독 본회의를 열어 법안 처리에 나설 경우 야당과의 충돌이 예상되는 만큼 차근차근 수순을 밟아 명분을 쌓는 행보로 해석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