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함정 150m 인근에 떨어져…軍, 北경비정 인근에 5발 대응사격
전투기 긴급 발진·함정 대기…조업 어선·주민 긴급대피


북한군이 22일 오후 연평도 근해에서 초계 임무를 수행 중이던 우리 해군 유도탄고속함 인근에 2발의 포격을 가했다고 합동참모본부가 밝혔다.

합 참의 한 관계자는 이날 "오늘 오후 6시께 연평도 서남방 14㎞ 지점, 서해 북방한계선(NLL) 이남 우리 측 해역에서 초계임무를 수행 중이던 우리 함정 인근에 적 포탄 2발이 떨어졌다"며 "우리 군도 적 함정 인근에 즉각 수발의 대응사격을 했고 우리 군의 피해는 없다"고 밝혔다.

군은 북한이 이날 해안포를 발사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북한군이 포탄을 발사했을 당시는 연평도에 배치된 대포병레이더가 작동하지 않는 시간이어서 포탄 발사 사실은 물기둥으로 인지된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 해군 함정은 북한군의 포격 직후 곧바로 5발의 함포를 NLL 이북 해상에 있던 경비정 인근으로 발사했다.

군 관계자는 "북한이 발사한 포는 우리 해군 함정으로부터 150여m 떨어진 해상에 떨어졌다"며 "우리 함정이 발사한 포탄도 북한 경비정 인근 150여m 해상에 낙하했다"고 설명했다.

북한이 포탄을 발사할 당시 우리 함정은 서해 NLL에서 남쪽으로 5.5노티컬마일(9.9㎞)이나 떨어진 지점에 있었다고 군은 전했다.

당시 북한 경비정은 NLL에서 북쪽으로 1.1노티컬마일(2.0㎞) 떨어진 해상에 있었으며, 우리 함정과의 거리는 6.6노티컬마일(11.9㎞)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합참 관계자는 "군은 오후 6시20분부로 인근에서 조업 중이던 어선을 복귀토록 했고 연평도 주민들도 긴급 대피토록 하는 등 안전조치를 했다"고 밝혔다.

북한군이 포격을 가했을 때 NLL 남쪽에선 우리 어선 20여척, NLL 북쪽에선 중국 어선 20여척이 부근 수역에서 조업 중이었다.

합참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공군 전투기를 발진시켰고 해군 함정도 대기토록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합참 관계자는 "북한군의 동향을 볼 때 추가로 긴박한 상황이 발생하지 않을 것으로 판단돼 오후 9시25분께 연평도 주민 대피령은 해제했다"며 "현재 군은 적 동향에 대한 경계 및 감시를 강화한 상태"라고 말했다.

합참은 북한이 우리 해군 함정에 포격을 가한 의도를 정밀 분석 중이다.

군 관계자는 "서해 NLL에서 함정 간 교전이 발생한 적은 있지만 함정 인근에 포격을 가한 것은 처음"이라며 "새로운 형태의 도발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북한군이 함정을 맞추려고 포격을 한 것인지 경고사격인지는 분석해봐야 한다"고 밝혔다.

앞 서 북한 서남전선군사령부는 전날 '공개 보도'를 통해 우리 해군이 NLL을 침범한 북측 어선단속정 1척과 경비정 2척에 대해 지난 20일 경고사격을 한 것을 비난하면서 "지금 이 시각부터 첨예한 서남전선 열점수역에 나와 제멋대로 돌아치는 크고 작은 괴뢰해군 함정들은 예외 없이 우리 서남전선군사령부 관하 모든 타격수단의 직접적인 조준타격 대상으로 될 것"이라고 위협한 바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hoju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