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인기 조작 의혹' 발언 파문
김진태 "네 조국으로 가라"
鄭 "감방 보내주마" 막말 공방
與 "정청래, 김정은을 기쁘게 해"

새누리당이 최근 잇따라 발견된 무인기가 ‘북한발(發)’이 아닐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한 정청래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에게 파상공세를 퍼부었다.

황우여 새누리당 대표는 14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천안함 사건을 비롯해 안보 사건이 있을 때마다 야권은 앞장서 음모론을 제기했다”며 “남남 갈등을 부추기는 무책임한 행동이 반복돼서는 안 된다”며 새정치연합의 공식 입장 표명을 촉구했다. 최고위원회의에서는 정 의원의 발언을 근거로 새정치연합을 ‘종북숙주당’ ‘도로민주당’으로 몰아붙이며 야당의 안보의식을 성토했다.

김태흠 원내대변인은 “정 의원은 국민을 희롱하고 국론을 분열시켜 북한의 김정은을 기쁘게 하는 데 앞장서고 있다”며 “대한민국 국회의원이 친북세력 주장에 힘을 싣는 것은 친북세력임을 자인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진태 의원은 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너의 조국으로 가라=진태 생각”이라고 했다.

이에 정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무인기 논란에 대해 질의했을 뿐 북한 것이 아니라고 확정적으로 단 한마디도 말한 바 없다”며 “정당한 의정 활동을 매카시즘 광풍으로 몰고 가는 새누리당에 정중히 사과를 요구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에게는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미치도록 감방에 가고 싶나? 너의 안식처 감방에 보내주마”라고 반격했다.

정 의원은 지난 11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무인기에 적힌 글씨체가 ‘아래아 한글(서체)’이라며 “북한에서 보낸 게 아닐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했다.

손성태/전예진 기자 mrhan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