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동참모본부는 11일 오후 긴급 통합방위실무위원회를 열고 북한의 무인기 도발에 대한 대응책을 논의한다고 밝혔다.

합참 작전본부장인 신원식 육군중장 주관으로 열리는 이 회의에는 정부 부처, 국가정보원, 지방자치단체, 군, 경찰 관계자 등 70여 명이 참석한다.

참석자들은 북한의 소형 무인기 도발과 미사일 발사, 북방한계선(NLL) 해상 포격 등 현재의 우리 안보상황을 진단하고 이에 대비한 통합방위태세 확립 방안을 토의한다.

특히 사회 안전망 통합운용과 국가 주요시설 방호태세 강화, 초경량 비행장치 관리 및 통제 보완대책, 주민홍보와 신고망 재정비 등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이를 점검하는 방안을 토의할 계획이라고 합참은 설명했다.

신 중장은 "북한 소형무인기는 새로운 군사위협으로 부각했으며 우리 군은 이에 대비해 추가적인 작전태세를 보강했다"면서 "민·관·군 통합방위 태세를 실질적으로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