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가 청와대를 전격 방문했다.

안 대표는 지난 4일 오전 청와대 면회실을 직접 방문해 박근혜 대통령과의 면담을 신청했다.

기초선거 정당공천 폐지 약속을 지켜달라고 요구하기 위해 대통령과 만나고 싶다면서 오는 7일까지 면담이 가능한지 여부라도 밝혀달라고 촉구했다.

박광온 새정치민주연합 대변인은 안 대표가 박준우 청와대 정무수석에게 "그동안 국정현안에 대한 논의를 하기 위해 대통령과 만나 대화하고자 하는 뜻을 여러 번 밝혔는데, 거듭된 제안에도 아무런 반응이 없어 심사숙고 끝에 면담 신청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새누리당은 대통령을 정쟁으로 끌어들이려는 '정치적 쇼'라고 비판했다.

김태흠 새누리당 원내대변인은 "새정치민주연합 내 사분오열된 갈등 해결을 청와대에서 찾으려 한다면 번지수를 한참 잘못 찾은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