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절 기념사서 "역사 직시하고, 올바른 역사 가르쳐야" 대일 메시지
고노담화 수정움직임 겨냥 "日위안부 피해자 상처 당연히 치유받아야"
"이산가족 상봉 정례화 北에 제안"…"통일한반도 평화의 심장 될 것"

박근혜 대통령은 1일 "인류 보편의 양심과 전후 독일 등의 선례에 따라 협력과 평화, 공영의 미래로 함께갈 수 있도록 일본 정부가 과거의 부정에서 벗어나 진실과 화해의 새로운 역사를 써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 "흘어진 가족을 만나는게 더이상 특별한 행사가 돼서는 안된다"면서 북한 당국에 남북 이산가족 상봉의 정례화를 공식 제안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제95주년 3·1절 기념식의 기념사에서 "한 나라의 역사인식은 그 나라가 나아갈 미래를 가리키는 나침반"이라며 일본 정부의 침략 과거사에 대한 반성과 급격한 우경화에 대한 경고를 담은 대일(對日) 메시지를 내놓았다.

이날 박 대통령의 메시지는 대체로 '올바른 역사 직시'를 요구한 지난해 3·1절 기념사에 비해 한층 강경해진 입장과 주문을 담은 것으로 평가된다.

특히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최근 야스쿠니 신사 참배는 물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존재를 인정하고 사죄한 '고노 담화'에 대한 아베 정부의 노골적인 수정 움직임 등 일본 정치권의 급격한 우경화 경향을 정면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박 대통령은 또 "과거의 잘못을 돌아보지 못하면 새 시대를 열 수 없고 과오를 인정하지 못하는 지도자는 새로운 미래를 열어갈 수 없다는 것은 당연한 이치"라며 "진정한 용기는 과거를 부정하는게 아니라 역사를 있는 그대로 직시하고 자라나는 세대에게 올바른 역사를 가르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박 대통령은 "양국이 과거 아픈 역사를 딛고 새로운 번영의 미래로 함께 나갈 수 있도록 일본 정부가 올바르고 용기있는 결단을 내려야 한다"며 위안부 문제에 대한 일본 정부의 사과와 해결을 요구했다.

박 대통령은 "한평생을 한맺힌 억울함과 비통함에 살아오신 이제 쉰다섯 분밖에 남지않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상처는 당연히 치유받아야 한다"며 "과거의 역사를 부정할수록 초라해지고 궁지에 몰리게 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역사의 진실은 살아있는 분들의 증언"이라며 "살아있는 진술과 증인들의 소리를 듣지않으려 하고 정치적 이해만을 위해 그것을 인정하지 않는다면 고립을 자초할 뿐"이라고 경고했다.

다만 박 대통령은 "내년이면 한국과 일본은 국교정상화 50년을 맞게된다"며 그동안 두 나라는 가치와 이해를 공유하고 동북아의 평화와 공동번영을 위해 긴밀한 협력관계를 발전시켜왔다"고 회고했다.

또 "지난 시대의 아픈 역사에도 불구하고 양국이 이러한 관계를 발전시켜올 수 있었던 것은 평화헌법을 토대로 주변국들과 선린우호 관계를 증진하고 무라야마 담화와 고노 담화 등을 통해 식민지배와 침략을 반성하면서 미래로 나아가고자 했던 역사인식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박 대통령은 "저는 경제적 초석을 넓히고 선진 한국을 만드는데 있어 한반도의 평화와 통일기반 구축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그래서 저는 대통령 직속으로 통일준비위원회를 두고 평화통일을 위한 준비를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특히 남북 이산가족 상봉과 관련, "저는 하루라도 빨리 이산의 한을 풀기위해 이산가족 상봉을 정례화할 것을 북한 당국에 제안한다"며 "앞으로 남북이 작은 약속부터 지키며 신뢰를 쌓아 통일의 계단을 하나씩 밟아 올라가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 "하나된 민족, 통일된 한반도는 민족의 독립과 자존을 외쳤던 3·1운동 정신을 완성하는 것이며 동북아시아는 물론 세계의 평화와 번영에 기여하게 될 것"이라며 "또한 통일된 한반도는 유라시아와 동북아를 연결하는 평화의 심장이 될 것이며 동북아시아 국가들 역시 평화로운 통일 한반도에서 새 발전의 기회를 찾게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러한 평화와 협력의 새 시대로 가는 길목에서 북한이 핵을 내려놓고 남북 공동발전과 평화의 길을 선택하라"고 촉구했다.

(서울연합뉴스) 신지홍 기자 shin@yna.co.krshi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