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정치연합 창당준비위의 법적대표인 안철수 중앙운영위원장은 27일 기초선거 정당공천 폐지문제와 관련, "민주당의 결단을 촉구한다"면서 "눈 앞의 실리보다 큰 정치의 길을 가야 한다"고 말했다.

안 위원장은 이날 오전 대전 서구의 한 웨딩홀에서 열린 '대전시당 창당준비위 발기인대회'에 참석, 오후 예정된 민주당 김한길 대표와의 회동을 앞두고 이같이 언급하며 민주당에 기초선거 '무(無)공천' 동참을 촉구했다.

새정치연합은 2012년 대선 공약 이행을 위해 이번 지방선거 때 기초단체장과 기초의원 후보를 공천하지 않겠다고 지난 24일 선언한 바 있다.

안 위원장은 또 "민주당이 대의를 선택하면 새누리당의 약속 파기를 바로 잡을 수 있다"면서 "이번 지방선거를 정치개혁의 장으로 만들고 낡은 정치의 구도를 일거에 바꿀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새누리당 황우여 대표에게도 "이틀 전 드린 회동 요청을 피하지 말고 조속히 수행해 달라"면서 "만나서 왜 정당공천 폐지 약속을 지켜야 하는지, 그리고 무엇이 국민의 뜻인지 함께 확인해 볼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안 위원장은 "새누리당은 정당공천 폐지 약속 불이행만으로도 국민 앞에 사죄해야 하는데 국민과 약속을 지키는 게 책임정치 포기라는 궤변을 늘어놓고 있다"며 " 이것이야말로 국민을 깔보고 정치의 기본을 무너뜨리는 반개혁적 행태"라고 거듭 비판했다.

(서울·대전연합뉴스) 김병수 송진원 기자 bingsoo@yna.co.krsa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