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는 30일 국가정보원 개혁 법안에 대한 최종 타결을 시도한다.

여야는 이날까지 내년도 예산안과 국정원 개혁법안의 본회의 처리에 합의한 바 있어, 국정원 개혁안의 합의 여부가 예산안 처리에도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만일 국정원 개혁안이 이날까지 타결되지 못하면 연초부터 임시국회를 재소집, 예산안을 처리해야 하는 사태가 발생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예산안 처리가 해를 넘기면 초유의 준예산 편성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여야 원내지도부는 전날에도 장시간 협상을 통해 예산안과 쟁점 법안, 세법 개정안 등에 대해 상당 부분 공감대를 이뤘지만, 결국 국정원 개혁안의 몇몇 쟁점에서 이견을 좁히지 못하면서 모든 게 틀어진 상태다.

이에 따라 여야 원내지도부는 이날 오전 협상을 재개, 일괄타결을 시도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연합뉴스) 이준서 기자 ju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