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러 정상, 철도·항만 개발 MOU
"북핵·미사일 구축 용인 못해"
< “환영합니다” > 박근혜 대통령이 13일 청와대에서 정상회담을 갖기 위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안내하고 있다. 강은구 기자 egkang@hankyung.com

< “환영합니다” > 박근혜 대통령이 13일 청와대에서 정상회담을 갖기 위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안내하고 있다. 강은구 기자 egkang@hankyung.com

박근혜 대통령은 13일 공식 방한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유라시아 이니셔티브’(박 대통령이 제안한 유라시아 지역 경제·외교 구상)를 구체화하는 내용을 담은 공동성명을 채택했다.

두 정상은 우선 남-북-러 3각 협력 사업으로 러시아와 북한이 추진 중인 ‘나진-하산 물류협력 사업’의 철도·항만 사업에 우리 기업이 참여하는 내용의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에 따라 러시아 극동 하산과 북한 나진항을 잇는 54㎞ 구간의 철로 개·보수와 나진항 현대화 사업 등에 포스코 현대상선 코레일 등 우리 기업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지분을 참여하고 공동 운영권을 갖게 된다.

두 정상은 또 조선 분야에서 우리 측 기술 이전을 조건으로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을 13척 이상 수주하는 대형 프로젝트에 협력하기로 했다. 러시아 극동 시베리아 지역 인프라 개발을 위해 양국 국책 금융기관이 공동으로 30억달러 규모의 투자 및 융자 펀드를 조성, 현지에 진출하는 기업들을 지원하는 내용의 MOU도 체결했다. 여기에는 수출입은행과 한국투자공사(KIC)가 참여한다.

두 정상은 북극항로 이용에 러시아 측이 협조하고, 극동지역 항만을 공동 개발한다는 데도 합의했다. 중장기적으로는 나진~하산 철도가 완공되는 대로 한반도종단철도(TKR) 및 시베리아횡단철도(TSR)와 연계하는 사업도 추진하기로 했다. 시베리아산 천연가스를 북한을 거쳐 파이프라인으로 도입하는 가스관(PNG) 사업은 중장기 과제로 검토하기로 했다.

박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은 공동성명에서 북핵 문제와 관련, “평양의 독자적인 핵·미사일 능력 구축 노선을 용인할 수 없음을 확인했으며 북한이 핵 보유국 지위를 가질 수 없음을 강조했다”고 밝혀 북한 핵에 반대한다는 분명한 입장을 명시했다.

정종태 기자 jtch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