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은 16일 박근혜 대통령과 여야 대표간의 국회 3자회담에서 채동욱 검찰총장 사퇴 파문과 국정원 문제를 주요 의제로 올려 박 대통령으로부터 '유의미한 화답'을 끌어내는데 집중할 방침이다.

당 핵심 관계자는 "현재로서는 일정한 합의 도출을 기대하기는 난망한 상황"이라며 "최대한 예우는 갖춰 경청하되, 얼굴을 붉히는 한이 있더라도 직언을 마다하지 않고 국민의 뜻을 정확히 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한길 대표는 채 총장 사태를 '국정원 대선개입 의혹사건을 무력화하기 위한 정권 차원의 음모'로 규정하고 법무부의 감찰 지시 과정에서의 박 대통령 재가 여부를 따지면서 황교안 법무장관과 김기춘 청와대 비서실장, 홍경식 청와대 민정수석의 사퇴를 주장하는 한편 이에 대한 박 대통령의 답변을 요구할 것으로 보인다.

혼외아들 의혹이 제기된 채 총장에 대한 정권 차원의 '불법사찰 의혹' 진상을 철저히 규명해 책임자를 처벌하고 해임하라는 주장이다.

김 대표는 국정원의 대선개입 의혹에 대한 대통령 사과와 진상규명 및 책임자 처벌, 국회내 특위 설치 등 국회 주도의 국정원 개혁 등 4가지도 요구하기로 했다.

특히 새누리당 전신인 한나라당이 과거 야당 시절 국정원이 국내 정치 분야에서 사실상 손을 떼는 내용의 국정원 개혁법안을 추진했던 점도 환기시켜 국정원 개혁을 압박할 방침이다.

한경닷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