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동욱, 결백하다면 진실규명 적극 임해야"

새누리당 최경환 원내대표는 16일 민주당이 채동욱 검찰총장의 사의 표명을 여권의 정치적 압박에 따른 결과로 규정한 데 대해 "채 총장에 대한 야당의 비호와 정치쟁점화 시도에 깊은 우려를 표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최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야당이 채 총장을 비호한 것은 이해할 수 없는 태도"라고 말했다.

최 원내대표는 "핵심은 누구보다 높은 도덕성이 요구되는 검찰총장이 반윤리적 논란의 중심에 서 있다는 점"이라며 "야당은 공직자 검증에서 혼외자식 문제 같은 비도덕적 의혹이 나오면 그냥 넘어가겠다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런 의혹이 제기되면 오히려 야당이 먼저 나서 강력히 진실 규명을 요구하는 게 야당의 의무이자 책임인데, 본질에 대해서는 일언반구도 없이 채 총장을 십자가 진 용기있는 검사로 비유하고 검찰 길들이기로 규정하며 정치적으로 악용한다"고 비판했다.

최 원내대표는 채 총장에 대해 "결백을 주장하는 만큼 불필요한 논란에 종지부를 찍고 명예회복을 위해서라도 진실 규명에 적극적으로 임해달라"고 요구했고, 민주당에 대해서는 "의도적 왜곡을 당장 중단하고 고위 공직자의 비윤리적 처신 문제가 이번 논란의 본질임을 직시하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승우 기자 lesli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