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조만간 순차적으로 발표"
최종후보 결정, 재가만 남아
박근혜 정부 출범 6개월 전문가 평가에서 ‘가장 못한 일’로 지적된 ‘인사’ 문제는 아직도 여전하다. 최근 들어선 공공기관장 인선이 꼬여 있다.

수자원공사 등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에너지 공기업들은 물론, 신용보증기금과 한국거래소 등 금융 관련 공공기관장 인사는 여전히 오리무중이다. 상당수 공기업들은 지난 정부 때 임명된 감사, 이사 등이 자리를 비운 지 6개월이 돼가는 데도 아직 방치돼있다. 의사결정자가 장기간 공석인 까닭에 공백에 따른 심각한 업무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당초 여권에서는 박근혜 대통령의 여름휴가가 끝나는 대로 인사가 재개될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었지만, 박 대통령은 비서실장과 일부 수석비서관만 교체하는 데 그쳤다. 공공기관장 인선은 물론 청와대 비서관 후속 인선도 진행되지 않고 있다.

신임 김기춘 비서실장이 허태열 실장 시절 만들어진 인사 자료를 다시 검토하느라 늦어지고 있다는 설이 유력한 가운데, 박근혜 정부에서 인사 관련 논란이 거듭되다보니 적임자를 찾지 못하고 있다는 분석도 있다. 박 대통령이 당선인 시절 ‘낙하산 인선’을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대선 캠프에서 활동했던 친박(친박근혜) 인사들이 후보군에서 배제됐고, 지난 5~6월 ‘관치 인사’ 논란이 불거지면서 관료들을 중용하기도 어려운 상황이기 때문이다.

임기 초 장·차관급 고위 공직자 후보자들이 연이어 낙마하는 등 인사 관련 파문이 발생하면서 박 대통령이 주문하는 기준이 훨씬 까다로워졌고, 그 결과 인선이 더욱 늦어지고 있다는 해석도 나온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곧 순차적으로 발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내부적으로도 상당수 공기업에 대해 최종 후보를 단수로 올려 대통령의 재가를 기다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여권 관계자는 “친박계에 대한 ‘보은 인사’와 지나친 관치 인사가 이뤄져서는 안 된다는 원칙은 유효하다”며 “박 대통령의 국정철학을 공유하면서도 능력이 검증된 인사가 주요 공공기관장에 임명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도병욱 기자 dod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