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반기 국정운영 방향
박근혜 대통령은 광복절 경축사에서 향후 국정운영 방향에 대한 소신을 밝혔다. 취임 후 지난 5개월여간 국정운영의 틀을 설계하는 데 주력했다면 앞으로는 구체적인 실행과 성과에 초점을 맞추겠다는 게 요지다.

박 대통령은 “과거의 비정상적인 것들을 정상으로 되돌려 기본이 바로선 국가를 만들겠다”고 거듭 강조해 원전 비리 등과 같은 잘못된 관행을 바로잡는 개혁 작업을 중단없이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또 “헌법적 가치와 법질서가 존중되는 사회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평소 강조해온 법치에 대한 강한 소신도 드러냈다.

동시에 ‘깨끗하고 투명한 정부’를 강조하며 공직사회 개혁도 촉구했다. 박 대통령은 “과거부터 지속돼온 잘못된 관행과 부정부패를 바로잡아 더 이상 그런 일들이 반복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모든 경제 주체들이 공정하게 경쟁하는 풍토를 만들고 학벌이 아닌 능력으로 평가받는 사회 분위기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또 경제 부흥을 국정 운영 최우선 목표로 삼겠다는 생각도 밝혔다. “그동안 경제 활성화를 위해 법과 제도를 개선하면서 지속 가능한 경제 발전의 틀을 구축하는 데 힘써왔다”며 “앞으로는 경제활력 회복과 일자리 창출에 모든 정책 역량을 집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발언은 지난 8일 국무회의 때 “하반기에는 국민들의 민생과 경제 회복에 최대 역점을 두고 국정에 임할 것”이라는 발언과 지난달 주요 언론사 논설실장단과의 오찬에서 “경제민주화 주요 법안이 국회에서 통과돼 거의 끝에 왔다. 이제는 투자가 더 활성화되도록 하는 쪽으로 힘을 많이 기울이려고 한다”고 말한 것과 같은 맥락이라고 청와대 관계자는 설명했다.

세일즈 외교 대통령에 대한 뜻도 다시 밝혔다. 박 대통령은 “전 세계를 상대로 우리 경제의 지평을 넓히고 우리 기업들을 뒷받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하반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을 시작으로 유럽과 아시아 아프리카 등을 잇따라 돌며 에너지 외교에 나설 예정이다.

정종태 기자 jtch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