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시중ㆍ천신일ㆍ박희태 '보은 사면'에 반대 기류
靑, 임기말 국정운영 난항 우려…여론추이에 촉각

李대통령, 일부 참모 '특사반대'에 고뇌 속 결심

이명박 대통령이 29일 '설 특별사면'을 단행하기에 앞서 일부 참모들의 반대에 부딪혀 막판까지 고민을 거듭했다는 후문이다.

특별사면에 반대한 참모들은 최시중 전 방송통신위원장과 천신일 전 세중나모회장, 박희태 전 국회의장 등 '측근 3인방'을 사면 대상에 포함시킨 데 대해 민심을 내세우며 강하게 반대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의 한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청와대 내부에서 특별사면에 반대하는 의견도 적지 않았다"면서 "하지만 대통령이 직접 결심을 밝힌 뒤에는 '얻어맞더라도 털고 가자'는 심정으로 받아들였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 대통령도 민심이 들끓을 것이라는 것을 왜 예상하지 않았겠느냐'면서 "특사를 결심할 때에는 상당한 고뇌가 있었을 것"이라고 밝혔다.

실제로 이 대통령은 평소 이들 '측근 3인방'에 대해서 상당한 마음의 빚을 갖고 있었다고 한다.

최 전 회장과 박 전 의장은 정권 창출의 일등공신인 '6인 회의' 멤버이고, 천 회장은 이 대통령의 30억원 당비 대납 논란에 빠질 만큼 막역한 친구사이다.

모두 70이 넘은 고령으로 지병 등으로 수형 생활에 애를 먹고 있다는 사실을 보고받고서는 가슴 아파했다는 얘기도 들린다.

임기 말 국민적 비난을 감수하고서라도 '보은'이란 무리수를 선택한 것도 이 같은 배경과 무관치 않다는 해석이다.

청와대는 특별사면에 대한 혹독한 비판에 직면하게 될 것을 우려하면서 여론 추이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청와대 핵심 참모는 "감사원의 '4대강 사업' 감사 결과 발표에 이어 특별사면 단행으로 임기 말 국정운영이 상당히 어려워지게 됐다"면서 "대통령직인수위와의 인수인계에도 험로가 예상된다"고 걱정했다.

특히 이번 특별사면이 평소 이 대통령이 밝혀온 '사면 원칙'에 배치된다는 점에서 청와대의 고민이 깊다.

앞서 이 대통령은 취임 첫해인 2008년 '광복절 특사'를 단행하면서 "임기 중 발생하는 부정ㆍ비리에 대해서는 공직자와 기업인을 불문하고 단호히 처리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박 전 의장이 연루된 '한나라당 전당대회 돈 봉투 사건'은 현 정부 출범 이후인 지난 2008년 7월에 발생한 일이다.

당장 대통령직인수위는 특별사면이 발표되자 이 대통령을 직접 거명하면서 "이 모든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했고, 정치권도 여야 가릴 것 없이 "'측근 사면'은 국민 뜻을 거스르는 것"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도 이번 특별사면에 부정부패자나 비리사범이 포함된 것에 대해 크게 우려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당선인은 이날 통의동 집무실에서 계속된 인수위 법질서사회안전분과 국정과제 토론회에 참석, "법 적용이 공정해야 한다"면서 "'유전무죄, 무전유죄'라는 잘못된 관행을 이번에는 확실하게 바로잡아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종우 기자 jongwo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