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권은 28일 이명박 대통령이 특별사면을 단행할 가능성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진 데 대해 일제히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면서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과 새누리당이 진정성을 갖고 특사에 반대할 것을 촉구했다.

민주통합당 문병호 의원은 이날 오전 비상대책회의에서 최근 박 당선인이 특사 반대 의사를 밝힌 것에 대해 "양측의 역할 분담이고 고단수 꼼수 정치일 수 있다"며 "이 대통령은 측근사면이란 실리를 얻고 박 당선인은 셀프사면을 반대했다는 명분을 얻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문 의원은 "박 당선인이 잘못된 사면을 바로잡으려는 의지가 있다면 홍사덕 전 의원 등 친박인사 사면부터 반대해야 한다"며 "재임기간 비리재벌·측근 사면을 안 하겠다고 천명하고, 사면법을 개정해 국회 동의를 거치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용진 대변인도 브리핑에서 "신구권력간 갈등이 명분 쌓기, 생색내기용 각본에 의한 것이었다면 이것은 갈등이 아니라 짜고 치는 '밀당'(밀고당기기)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진보정의당 노회찬 의원은 CBS 라디오에 출연해 "새누리당이나 인수위가 특사를 진정으로 반대하는지 의문"이라며 "모두 당원 제명을 하던가 출당조치를 하던가 해야 하는 거 아니냐"라고 꼬집었다.

통합진보당 민병렬 대변인은 논평에서 "박 당선인과 새누리당은 말로만 특사를 반대할 게 아니라 책임지고 막아야 한다"며 "박 당선인은 '권력형 비리에 연루된 사람은 더 엄중한 처벌을 받도록 하겠다'고 한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ljungber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