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김성태 의원은 14일 1월 임시국회 쟁점인 `쌍용차 국정조사' 실시 문제에 대해 "앞으로 당내 의견을 조율, 국정조사를 실시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간사인 김 의원은 이날 오전 YTN 라디오 `김갑수의 출발새아침'에 출연, "대선 이후에 실효성 있는 (쌍용차) 국정조사를 실시하겠다는 게 당 차원에서 대선 때 약속한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쌍용차 국정조사 실시를 놓고 이한구 원내대표를 비롯해 당내 회의적인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 데 대해 "회사를 살리고 경영정상화를 북돋을 수 있는 국정조사가 돼야 한다"며 "양당 원내대표 간 합의가 이뤄지면 국정조사는 상당히 빠르게 진행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쌍용차 비극의 시작은 참여정부 시절 무리하게 해외 매각만 강행한 정부의 정책적 오류에서 비롯됐다"며 "따라서 회계조작 의혹과 함께 고의도 부도를 낸 게 아닌지, 정리해고가 부당하게 이뤄진 것인지 등 쌍용차를 둘러싼 사회적 갈등의 배경도 밝혀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나아가 "차량 생산물량이 어느 정도 도달해야 희망퇴직자나 해고자들의 복직이 가능한지, 이를 위해 정부와 우리 사회가 어떤 지원을 해줘야 할지 국정조사를 통해 다룰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김 의원은 오는 18일 개최되는 국회 환노위 전체회의에 대해 "한진중공업 문제, 쌍용차 문제, 현대차 비정규직 문제 등 산업현장의 전반적인 노동문제를 심도 있게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범현 기자 kbeom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