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대희·김종인·진념도 하마평 올라
실무위원엔 최경환·진영 등 거론
[박근혜 시대] 대통령직 인수위원장에 '진보' 박상증 · '중도' 송호근 물망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이 대통령직 인수위원회를 어떻게 꾸릴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인수위원장에는 중도 성향의 외부 인사나 호남 출신 인사 등이 유력하게 거론된다. 박 당선인이 지난해 말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릴 때나 올해 선거대책위원회를 발족할 때 상징성이 있는 외부 인사를 중용했고, 이번에도 같은 패턴의 인사가 반복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박 당선인이 대탕평 인사를 강조하고 있는 것을 감안, 호남 출신 인사를 전면에 내세울 가능성도 있다는 관측이다.

캠프 안팎에서는 박상증 전 참여연대 공동대표를 비롯한 일부 인사의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다. 박 전 대표는 ‘아름다운 재단’ 이사장을 역임하는 등 진보 성향 인사다. 선대위 구성 때 공동선대위원장으로 거론되기도 했다. 정치권과 한발 떨어져 있어 참신한 데다 개혁적 이미지가 강해 인수위원장을 맡길 경우 자연스럽게 여야 화합의 가교 역할을 할 수 있다는 평이다.

송호근 서울대 교수의 이름도 나온다. 송 교수 역시 공동선대위원장 영입 직전까지 갔던 것으로 알려졌다. 송 교수는 중도 성향의 대표적 지식인으로 활발한 기고 등을 통해 대중적 인지도가 높다.

안대희 정치쇄신특별위원장과 김종인 국민행복추진위원장 등 대선 캠프에서 활동했던 인사들을 발탁할 가능성도 나온다. 안 위원장과 김 위원장이 각각 내세웠던 정치 쇄신과 경제민주화라는 가치가 차기 정부의 핵심 비전이 될 것이라는 차원에서다.

이 밖에 진념 전 부총리와 김무성 총괄선대본부장 등도 하마평에 오르고 있다.

인수위 실무위원은 캠프에서 정책을 담당했던 인사와 외부 인사들을 나란히 배치할 것으로 예상된다. 실무를 총괄할 부위원장에는 박 당선인의 최측근인 최경환 의원이 물망에 오르고 있다. 친박근혜계 중 유일하게 이명박 대통령직 인수위에 참여했고, 지식경제부 장관을 지내는 등 정책 이해도가 높다는 게 장점으로 꼽힌다.

진영 정책위 의장과 선대위 종합상황실장을 맡았던 권영세 전 의원 등이 부위원장을 맡을 수 있다는 전망도 있다.

권영진 선대위 전략조정단장과 서장은 선대위 종합상황실 부실장, 신동철 총괄본부 여론조사단장 등은 실무단 간사로 거론된다.

이들은 선거 과정에서 주요 전략을 짜는 등 ‘전략통’으로서 입지를 굳혔다. 박 당선인의 공약 작업을 총괄한 안종범·강석훈 의원도 인수위 참여가 유력하다.

선대위에서 분야별 정책을 담당했던 남재준 전 육군 참모총장, 최외출 영남대 교수, 윤병세 전 청와대 통일외교안보수석, 옥동석 인천대 교수, 김장수 전 국방부 장관 등도 참여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당내 인사로는 김현숙, 나성린, 민현주, 심윤조, 이상일, 이종훈 의원 등의 이름이 오르내린다.

인수위 인선은 이르면 오는 26일께 발표될 전망이지만 이보다 늦춰질 수도 있다. 한 당직자는 “박 당선인이 인사 문제와 관련해서는 누구보다 꼼꼼하게 살펴보기 때문에 시간이 걸릴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인수위 출범 시기는 연말 또는 내년 초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도병욱 기자 dod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