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교육감 재선거에 출마한 이수호 후보가 17일 새누리당 박근혜 대선후보를 서울시선거관리위원회에 조사의뢰했다.

이 후보는 선거를 이틀 앞둔 이날 서울 종로구 수송동 선거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근혜 후보가 지난 16일 TV토론에서 전국교직원노동조합과 저에 대한 왜곡된 내용을 전파해 유권자에게 부정적인 인식을 유도, 선관위에 조사를 의뢰했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저를 언급하면서 대선과 함께 치르는 서울교육감 선거에 영향을 끼칠 수밖에 없는 발언을 방송에서 공개적으로 했다"며 "이는 실정법 위반에 해당하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박 후보는 16일 대선 3차 TV 토론에서 문 후보와 이 후보가 유세장에서 함께한 사실을 거론하며 "이념교육, 시국선언, 민노당 불법 가입 등으로 학교 현장을 혼란에 빠트린 전교조와 유대를 계속 강화하는 게 문제없느냐"며 공세를 펼쳤다.

전교조도 이날 성명을 내고 "박근혜 후보는 합법단체인 전교조를 불온시하며 케케묵은 색깔공세와 이념대결을 부추기고 있다"며 "온 국민이 지켜보는 TV토론회에서 허위 사실을 유포하며 악의적으로 조합원의 명예를 훼손한 것에 대해 즉각 사과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한편 이수호 후보는 이날 회견에서 문용린 후보 지지단체가 다른 보수 후보에게 사퇴를 회유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문 후보는 서울교육 수장의 자격을 상실했다"고 공격했다.

이 후보는 "문 후보는 오랫동안 사교육업체 대교와 깊은 관계를 맺었고 직접 사교육기관 회장까지 맡았다"며 "이번 선거는 '사교육 대리인'과 '공교육 수호자'의 경쟁"이라고 강조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pa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