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5단체장과 회동…安은 전경련 찾아 "스스로 개혁안 내야"

"경제민주화로 기업 위축" 재계, 증세論도 우려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 후보와 안철수 무소속 대선 후보가 8일 나란히 재계를 찾았다. 박 후보는 전국경제인연합회, 대한상공회의소 등 경제5단체장을 만났고, 안 후보는 전경련 회장단과 회동을 가졌다.

재계 앞에 선 두 후보의 메시지는 달랐다. 박 후보는 “경제민주화와 함께 성장 잠재력 확충도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한 반면, 안 후보는 “전경련이 스스로 개혁안을 내놓아야 한다”며 경제민주화를 위한 자발적 개혁을 촉구했다.

박 후보는 이날 오후 대한상공회의소에서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장, 손경식 대한상의 회장, 한덕수 무역협회장, 이희범 한국경영자총협회장, 송재희 중소기업중앙회 상근부회장과 1시간 정도 회동을 가졌다.

박 후보는 “경제가 어려워지면 무엇보다 서민 중산층이 가장 큰 타격을 입게 될 것”이라며 “경제위기를 극복하고 고통을 분담하기 위해서는 조금 더 여유가 있는 분들의 양보가 필요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경제민주화와 관련, “특정 대기업을 때리거나 편가르기를 하자는 것은 결코 아니다”고 강조했다. “성장에 방해되는 불필요한 규제들은 철폐해 나가겠다”는 약속도 했다.

박 후보는 최근 논란이 되는 순환출자 규제와 관련, “기존 순환출자분에 대해서는 기업 자율에 맡기는 게 적절하고 신규로 순환출자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 바람직한 방향”이라며 “의결권 제한 등 순환출자 고리를 끊기 위해 대규모 비용이 들어가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손경식 회장은 “경제민주화가 기업활동을 위축시키지 않기를 바란다”며 “세계가 감세 기조로 가고 있는 상황인 만큼 증세 문제도 신중히 다뤄야 한다”고 지적했다.

안 후보는 이날 오전 전경련 회장단과 만나 “전경련에서 정치권의 안(案)에 대해 반대의사만 표하기보다 스스로 개혁안을 내놔야 할 때”라고 말했다. 이어 “경제민주화 정책에 대한 재계의 반대와 걱정은 이해하고 있지만 본래 뜻은 경제를 살리자는 취지”라며 “현재 정치권과 검찰에서도 국민의 요구에 따라 스스로 개혁안을 내놓고 있다”고 압박했다.

허창수 회장은 “새로운 제도를 경쟁적으로 도입하기에 앞서 기존의 제도와 수단을 집행하고 활용해도 소기 목적을 달성할 수 있다”고 말했다.

도병욱/허란 기자 dod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