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민주통합당 원내대표가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이 대선 불출마 협박을 받았다는 주장과 관련, "국회에서 모든 의혹의 시초를 투명하게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안 원장에 대한 불출마 협박은 우리 민주주의의 근간을 무너뜨리는 유신의 망령, 전두환 독재정권의 모습을 보는 것 같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런 문제는 어떤 경우에도 민주국가에서 있어서는 안되기 때문에 관심을 갖고 국회 내에서 처리하겠다"며 "이는 민주주의를 위해서도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박근혜 후보가 정준길 공보위원을 향해서 `그럴 만한 위치에 있지 않다'고 꼬리자르기식 발언을 했다"면서 "그럼 그럴만한 위치에 있는 사람은 누구인가, 혹시 본인 자신을 말하는 게 아닌가 할 정도로 의심이 간다"고 주장했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