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작년말 슬그머니 합의
19대 국회의원 세비가 18대에 비해 20% 늘어난 것으로 4일 확인됐다. 여야가 한목소리로 강조한 ‘국회의원 특권 포기’ 주장이 무색해졌다는 비판이 나온다.

국회 사무처에 따르면 의원들의 보수인 세비는 올해 1억3796만원(연간 기준)으로 18대 국회(2008~2011년) 평균 1억1470만원보다 2326만원(20.3%) 늘어났다. 18대 국회 세비는 2008년부터 2010년까지 1억1304만원으로 동결됐지만 지난해 1억1969만원으로 665만원(5.9%) 오르고, 올해 들어 2000만원 가까이 뛰는 등 최근 2년간 큰 폭으로 상승했다.

국회 사무처 관계자는 “지난해 12월 여야 합의로 세비 인상안을 통과시켰다”고 설명했다. 4·11 총선을 앞두고 어수선한 분위기였던 18대 국회 막바지에 여야 원내대표가 세비를 올리는 데 슬그머니 합의했다는 점에서 비판 목소리가 높다. 당시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황우여 현 당 대표, 민주통합당 원내대표는 김진표 의원이었다.

19대 국회 들어 여야는 ‘무노동 무임금’을 비롯해 각종 쇄신안을 들고 나왔지만 민주당이 단독 소집한 8월 임시국회는 단 한 차례 본회의 개최도 없이 개점휴업 상태를 면치 못했다. 이 기간 의원들은 1인당 월 1000만원을 웃도는 세비를 받았다.

이한구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19대 국회의원 세비를 보면 18대 국회보다 20% 더 늘었다”며 “의원 개개인의 생산성이 18대에 비해 올라가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정기국회 때 대충 하다가는 분명히 추가 세비 반납 이야기가 나올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태훈 기자 bej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