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파행'이어 난타전
"친노 지도부 文 지원 증거 메일 입수했다" vs 文캠프 "흠집내기" 李대표측 "안쓰는 메일"
손학규 "李·文 담합"…문재인 "사실 무근"

민주통합당 대선 경선이 진흙탕 싸움으로 빠져들고 있다. 모바일 투표 논란으로 파행을 빚은 경선이 27일 비(非)문재인 후보 3인의 복귀 선언으로 봉합되자마자 손학규 후보가 문재인 후보와 당 지도부 간 ‘담합’ 의혹을 제기했다. 김두관 후보도 문 후보와 당 지도부를 향해 ‘친노(친노무현) 기득권층’이라고 공격했다. 모바일 경선 공정성 논란의 핵심이었던 ‘로그파일(컴퓨터시스템 이용내역 파일)’이 공개되면서 본인 인증까지 마쳤으나 기권표로 처리된 규모가 599명에 불과한 것으로 드러나자 이번엔 지도부의 문 후보 편들기를 주장하고 나온 것이다.

손 후보 선거대책위원회는 이날 성명을 통해 “당 지도부가 문 후보 경선 캠프를 지원했다”고 주장했다. 손 후보 선대위는 문 후보 캠프가 ‘경선대책 총괄본부 공지’라는 제목으로 지역위원회별 전화투표 독려 지침을 발송한 8월24일자 이메일 수신 대상 수십명 가운데 이해찬 대표와 김태년 대표비서실장, 정청래 당 선거관리위원회 부위원장 등이 포함됐다고 문제를 삼았다.

손 후보 선대위는 “기득권 안주와 패권정치에 물든 당내 일부세력과 당당히 맞서 싸우겠다”고 말했다. 이어 “납득할 수 없는 비민주적 경선방식, 특정후보에게 유리한 경선관리, 부실 경선관리의 문제점이 드러났다”며 “특히 지난 26일 울산에서 일방적으로 투·개표를 강행한 당 선관위의 오만과 불통에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이 대표의 공식 사과를 요구했다.

이(대표)-문(후보) 담합 주장에 대해 김 비서실장은 “(해당 이메일이 수신된) 유니텔 계정을 쓰지 않고 있다”며 “이 대표도 해당 메일을 사용하고 있지 않는데 왜 그런 식으로 공개했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반박했다. 김 비서실장은 “집단으로 메일을 보낸 게 어떻게 담합이냐”며 “상식에 맞지 않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문 후보 측 진선미 대변인은 “캠프 내 한 팀원이 이메일을 보내다가 이 대표 등 일부 당직자 주소가 잘못 들어간 것”이라며 “비밀문서도 아닌 통상적인 업무지침을 가지고 대단한 것처럼 얘기하는 게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열린 경선 복귀를 선언하는 기자회견에서 “친노라는 이름의 세력이 당의 새로운 기득권과 특권이 되고 있다”며 문 후보와 당 지도부를 직접 겨냥했다. 김 후보는 “노무현의 이름을 이용하는 세력과는 완전히 결별하겠다”며 “마음을 비우고 당당하게 당내 특권·반칙과 맞서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일부 패권 세력이 주도하는 민주당 경선을 국민이 주도하는 축제로 바꿔달라”고 말했다.

김 후보 측 선대위도 “당이 권리당원, 제주·울산 모바일 투표와 관련한 로그파일과 DB파일을 폐기할 땐 당과 선관위가 문 후보 편들기에 나서고 있는 것으로 간주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 투표 후 유세를 하는 현 순회경선 방식을 즉각 개선할 것을 요구했다.

두 후보 측은 이 밖에도 △권리당원과 제주·울산지역 모바일투표 전면 재실시 △제주 모바일 투표에 대한 전면적인 검표 △후보 측 참관인들과 외부 전문가들로 구성된 진상조사단 구성 △후보 측 대리인이 참여하는 선거관리위원회의 재구성 △선거관리위원장 사퇴 등을 요구했다.

허란 기자 wh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