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은 24일 정치권의 종북(從北) 논란과 관련해 "종북행위자는 현행법으로 처벌하고 관련 의혹은 밝히면 되는 만큼 국정원은 신속히 입장을 표명하고 대응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정성호 대변인은 논평에서 "가뭄으로 농심이 타들어 가는데 여당의 '종북 불지피기'는 끝이 없다.

국정원은 도대체 뭘 하고 있느냐"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제는 대한항공기 폭파범 김현희의 주장을 들어 참여정부 인사들에 대한 종북 의혹을 들고 나섰는데 참으로 한심하고 안타깝다"며 "대한항공기 폭파는 북한의 소행이라는 것이 참여정부의 공식 입장이고 변화가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새누리당은 언제까지 민생을 외면하고 근거없는 종북 논쟁에만 매달리려 하느냐"며 "혹시 당원명부 불법유출과 부정 당선자 문제를 물타기할 목적이라면 당장 그만두기 바란다"고 밝혔다.

정 대변인은 "참여정부 인사들에 대한 종북 의혹이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날 경우 새누리당은 참여정부와 남북정상회담을 폄훼한 것에 응당 책임을 지고 석고대죄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 대변인은 별도의 기자간담회에서 "당 대표 등 지도부가 민생탐방을 하며 돌아다니지만 대선주자가 눈에 띄게 해야 한다"며 "회의 때도 새누리당 박근혜 전 비대위원장 공격을 많이 하는데 이 역할도 대선주자들에게 넘겨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김한길 최고위원이 제안한 '대선주자 원탁회의'를 내달 초에 가동할 것으로 안다"며 "이 자리에는 대선출마 선언을 안했어도 거론되는 사람은 다 함께 참여하는게 좋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최이락 기자 choinal@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