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사망한 뒤 5개월간 일본에서 북한으로 보낸 현금이 신고된 금액만 3억7천760만엔(56억8천800만원)에 이른다고 요미우리신문이 2일 보도했다.

일본 재무성이 중의원(하원) 납치문제특별위원회에서 지난해 12월부터 올 4월까지 집계 결과를 공개했다.

건수로는 348건이었다.

3월까지는 매달 3천만∼6천만엔 정도였지만 고 김일성 주석 탄생 100주년 행사가 열린 4월에는 2억1천470만엔(32억원)이 북한으로 넘어갔다.

일본은 10만엔(150만원)을 넘는 현금을 북한에 보낼 경우 당국에 신고하도록 하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이충원 특파원 chungwo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