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옛 한나라당) 쇄신파 의원들이 당의 4ㆍ11총선 공약에 '초중고생 무상 아침급식 제공'을 포함하자고 제안하는 방안을 검토한 것으로 4일 알려졌다.

한 쇄신파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지난달 29일 회동에서 학생들에게 아침급식을 제공하는 것을 당의 총선 공약으로 삼아야 한다는 아이디어가 나와서 논의를 거쳤다"고 밝혔다.

등교준비로 바쁘거나 밥맛이 없다는 이유로 아침을 거르고 등교하는 초중고생들이 많은 만큼 빵이나 시리얼, 죽, 우유 등 간단한 식사를 제공하자는 것이다.

그러나 회동에서는 '무상 아침급식 제공'을 우려하는 목소리들도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한 의원은 "아침급식을 하려면 추가적인 인력이 필요하기 때문에 반대하는 학교들이 많을 수 있다.

여러 현실적인 어려움 때문에 아침급식이 과연 크게 호응을 받을 수 있겠느냐"고 부정적인 입장을 표시했다고 한다.

새누리당이 지난해 서울시 무상급식 방침에 강하게 반대했던 만큼 총선에서 표를 얻기 위해 입장을 바꾼 것처럼 비칠 수도 있다는 지적이다.

회동에서는 이 밖에도 군 사병들의 월급을 인상해 제대 후 창업자금으로 활용케 하는 안 등 다양한 의견들이 제시됐다.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aira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